•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2021 최저임금] 최저임금 결정 직전 민주노총 불참 선언…14일 새벽 결정 전망

입력 2020-07-13 21:23   수정 2020-07-13 23:52

PYH2020071320460001300_P2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인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과 소속 위원들이 13일 오후 제8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 회의가 열리는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계의 최저임금 삭감안 요구 등과 관련해 입장 설명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연합)
민주노총이 2021년도 최저임금 심의에 참여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내년도 최저임금은 민주노총 위원 4인의 불참한 가운데 최저임금 고시 기간을 고려해 오는 14일 새벽에 결정될 전망이다.

13일 민주노총은 8차 전원 회의가 열리고 있는 정부세종청사 앞 최저임금 농성장에서 내부 집행위원회를 열어 위원회 참석여부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전원회의 직전에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사용자측의 철회의사를 다시 확인했으나 응답을 받지 못해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설명했다. 전원회의 참석여부를 두고 민주노총 내부에서도 의견이 분분했으나 결국 위원회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주노총은 사용자위원이 삭감안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회의에 불참하겠다고 여러 차례 알린 바 있다.



한편 민주노총이 불참한 전원회의에서 공익위원들은 노사의 차이를 좁히기 위해 심의 촉진구간으로 0.3%에서 6.1% 인상으로 제시했다. 이에 내년도 시급은 8620원~9110원 내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한국노총 근로자위원은 최초요구안 1만원에서 1차 수정요구안으로 작년보다 9.8%인상한 시급 9430원을 제시했다. 사용자측은 최초요구안 8410원에서 1차 수정안으로 8500원 삭감안을 제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전체 위원 27인 중 민주노총 4인과 사용자위원 박복규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회장이 불참했다. 전체 위원 중 총 5인이 참석하지 않았으나 최저임금법상 정족수를 충족해 회의는 성사 됐다. 최저임금은 오는 14일 새벽에 결정될 전망이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