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여야, 개원식·대표연설·대정부질문 등 7월 국회 일정 합의…법안소위원장 교통정리도

입력 2020-07-14 19:35   수정 2020-07-14 21:29

기념촬영 하는 김태년-주호영<YONHAP NO-3967>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원식 등 7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연합)

 

여야는 14일 7월 임시국회 일정을 합의했다. 21대 국회 개원식도 오는 16일 개최키로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해 이 같은 합의를 이뤘다. 구체적으로 16일 본회의를 열어 개원식을 개최해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 연설을 진행한다. 이후 20~21일 민주당과 통합당 차례로 교섭단체 대표연설, 22~24일 대정부질문을 실시할 예정이다.

법안 등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오는 30일과 내달 4일에 열기로 했다. 본회의 전까지 이날 합의되지 못한 국회부의장 추천 및 국회 정보위원장 선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추천위원 선정 등을 두고 여야 기싸움이 지속될 전망이다.



이외에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23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선 후보 검증과 대북정책을 둘러싸고도 여야 충돌이 예상된다.

이밖에 민주당이 모든 상임위원장을 독식한 것과 달리 각 상임위 법안소위원장은 배분에 합의했다. 보건복지위·행정안전위·문화체육관광위는 복수 법안소위를 두고, 나머지 본래 복수 법안소위 체제였던 8개 상임위 등 11곳 법안소위원장을 양당이 나눠 맡기로 했다. 단일 법안소위 체제인 국방위의 경우 통합당이 소위원장을 맡는다. 법안소위 안건 처리 방식은 당초 민주당에서 제기됐던 다수결이 아닌 기존대로 합의하기로 했다.

또 방송통신위 국회 추천인사는 오는 30일까지 양당이 1명씩 추천할 예정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 2명의 경우 한 명은 민주당이 추천하고, 다른 한 명은 민주당 동의 하에 통합당이 추천키로 했다.

이번 합의를 두고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의 삶을 챙기는 데 있어 머리를 맞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고, 주 원내대표는 “곡절이 있었지만 양당이 국정 현안을 끊임없이 토론하고 상의해 국민에 도움되는 국회가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