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대구시, 추석 전까지 대구시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 예정

2차 생계자금으로 지급

입력 2020-07-16 17:29   수정 2020-07-16 17:29

대구시, 추석 전까지 대구시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 예정
16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2차 생계자금 지급 관련 대시민 담화’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송지나 기자)
대구시는 올해 추석 전까지 대구시민 1인당 ‘2차 생계자금’ 1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16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2차 생계자금 지급 관련 대시민 담화’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1차 긴급생계자금과 정부긴급재난지원금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어려운 시민의 삶에 버팀목이 되도록 전 시민에게 2차로 생계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재난대책비와 정부긴급재난지원금 지방비 매칭 잔액, 남아있는 재난ㆍ재해기금을 총동원하고 고강도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시비 1918억원에 국비 512억원을 더한 총 2430억원 규모의 재원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예산을 마련할 때는 1인당 10만원으로 생각하고 재원을 마련했다”며 “추석 전까지 시민 모두에게 (2차 생계자금) 지급을 완료해 추석을 보내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램이다”고 말했다.

이어 “2차 생계자금 지원을 하게 된 배경으로는 소비를 진작시키고 서민의 생계에 도움이 되도록 하는 ‘경제적 효과’와 코로나가 장기화됨에 따라 연대와 협력의 힘을 다시 모아야 할 필요가 있는 ‘사회적 효과 부분’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1차 생계자금이 코로나19로 인해 급격하게 어려워진 가구를 지원하기 위함이었다면, 이번에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긴 고통의 시간을 잘 인내해준 시민께 작은 위로가 되도록 골고루 지원할 예정이다”고 피력했다.

또한 “기준과 절차, 대상, 시기 등의 구체적인 부분들은 코로나19서민생계지원위원회에서 시민의견 수렴을 통해 곧 결정하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대구=송지나 기자 sjna111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