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디펜딩 챔피언 유해란, KLPGA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3라운드도 선두…‘와이어 투 와이어’로 2연패 바라 봐

지난해 LPGA 투어 ‘올해의 신인’ 이정은, 14언더파로 선두와 5타 차 2위…임희정·장하나는 공동 3위

입력 2020-08-01 18:18   수정 2020-08-01 18:18

유해란 4번홀 티샷 날리고 있다
유해란.(사진=KLPGA)
디펜딩 챔피언이자 ‘신인’ 유해란이 2020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 상금 8억 원) 3라운드에서도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켜 ‘와이어 투 와이어’로 타이틀 방어 성공을 바라보게 됐다.

유해란 1일 제주도 제주시 세인트포 골프 앤 리조트(파 72·6500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 7언더파 65타를 쳐 중간합계 19언더파 197타를 기록해 사흘 연속 리더 보드 맨 윗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2위에는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올해의 신인’ 상을 수상한 이정은이 이날도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낚아 6언더파 6타를 쳐 14언더파 202타로 2위를 달렸다.



이정은6  2번홀 아이언샷 날리고 있다
이정은.(사진=KLPGA)
따라서 2위에 5타 차로 따돌리며 선두로 나선 유해란은 큰 이변이 없는 한 우승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특히 대회 1라운드 공동 선두, 2라운드 선두 그리고 이날도 선두에 자리해 타이틀 방어를 와이어 투 와이어로 바라보게 됐다.

유해란은 지난해 KLPGA 투어 시드권이 없어 작년 이 대회에 추천 선수로 출전해 ‘깜짝 우승’을 차지했다. 그리고 올 시즌 KLPGA 투어에 데뷔해 신인으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는 진기록을 작성할 지 마지막 날 최고의 관전 포인트로 떠올랐다. 만약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다면 KLPGA 투어 사상 처음 나오는 기록이다.

2위와 1타 차 선두로 이날 경기를 시작한 유해란은 2번 홀(파 5)에서 첫 버디를 잡으며 기분 좋은 출발을 보였다. 이어 6번 홀(파 5)에서 1타를 더 줄인데 이어 8번 홀과 9번 홀(이상 파 4)에서 2개 홀 연속 버디를 잡아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후반 들어 11번 홀(파 4)에서 1.2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후 파 행진을 이어가다 16번 홀(파 3)에서 티 샷을 홀 1.5m 거리에 붙인 후 버디 퍼트를 넣으며 2위와 타수 차를 4타로 늘렸다. 그리고 마지막 18번 홀(파 4)에서는 6m 거리의 까다로운 란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유해란은 “오늘도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가자 다짐하면서 출발했는데 잘 지켜지며 버디 기회를 많이 살려내 기분 좋은 하루였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유해란은 “이번 대회 사흘 동안 퍼트가 가장 좋았다”면서 “특히 마지막 홀에서 버디는 정말 짜릿했고, 8번 홀 버디는 오늘 경기에서 좋은 흐름으로 이끌었다”고 덧붙였다.

“신인으로 타이틀 방어라는 것이 흔치 않은데 더 없는 경험이 될 것이고 우승하게 된다면 더 큰 기쁨을 누리지 않을까 싶다”고 밝힌 유해란은 이런 기쁨을 누리기 위한 마지막 날 전략에 대해서 “2위와 타 수차(5타) 나지만 마지막 72번 홀을 마칠 때까지 열심히 치겠다”고 밝혔다.

임희정 2번홀 아이언샷 날리고 있다
임희정.(사진=KLPGA)
임희정은 이날만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낚아 8언더파 64타를 쳐 중간합계 13언더파 203타로 장하나와 함께 공동 3위를 달렸다. 임희정이 이날 작성한 8언더파 64타는 2008년 안선주가 7언더파 65타로 세운 코스레코드를 12년 만에 1타 줄이며 새롭게 썼다.

올 시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김효주는 5타를 줄여 12언더파 204타로 지한솔, 조아연, 한진선 등과 함께 공동 5위에 자리했다. 특히 지한솔은 이날 9번 홀에서 129야드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이 홀인 되어 샷 이글을 기록했다.

이어 지난해 KLPGA 투어 5승을 올리며 ‘대세’로 굴림 했던 최혜진도 5타를 줄여 11언더파 205타로 이보미 등과 함께 공동 9위를 달렸다.

세계여자골프랭킹 1위 고진영 역시 5타를 줄여 9언더파 207타로 공동 15위에 이름을 올렸다.


제주=오학열 골프전문기자 kungkung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