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전통과 현대 기술의 만남…방짜유기로 만든 ‘한국형 싱잉볼’ 출시

입력 2023-11-20 11:20

KakaoTalk_20231120_084752051
한국형 싱잉




한국의 깊은 전통과 현대 기술의 만남이 새로운 형태의 음악 도구를 탄생시켰다.

대한민국의 순수 기술로 제작된 ‘한국형 싱잉볼’이 시장에 출시돼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이 제품은 싱잉볼 분야의 선구자인 천시아 (사)한국싱잉볼협회장과 전통 놋이 공방의 이경동 대표가 손을 잡고 개발한 결과물이다.

싱잉볼은 네팔, 인도, 히말라야 지역에서 주로 만들어졌으며, 치유와 명상의 도구로 사용돼 왔다. 이 독특한 음악 도구는 그릇을 스틱이나 해머로 두드리거나 문지르는 행위를 통해 마치 노래하는 듯한 소리를 만들어 낸다. 싱잉볼의 특별한 배음과 맥놀이는 현대인들에게 심리적 안정과 치유를 제공하는 독특한 매력을 지니고 있다.

한국형 싱잉볼은 이러한 전통적인 싱잉볼의 본질을 존중하면서도, 한국 고유의 금속공예 기술과 조율 능력을 접목시켜 새롭게 탄생한 제품이다. 천시아 협회장은 싱잉볼의 명상적 특성과 싱잉볼 진동 시스템에 대한 노하우를 방짜유기 제작에 결합시킴으로써 한국 전통의 소리를 다시 재현하는 치유적 소리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했다.

한국형 싱잉볼은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제14호 이용구 징장인의 전문적인 징 소리 튜닝 기술을 이경동 대표가 전통 방짜유기에 결합시켜 한국 싱잉볼 만의 청아하고 고급스러운 깊은 울림을 만들어냈다.

천시아 협회장은 “한국 싱잉볼은 단순히 도구가 아니라, 한국의 영혼과 정서가 담긴 예술 작품”이라며 “이를 통해 현대인들이 우리나라 고유의 소리를 통한 치유와 명상의 깊이를 경험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한국형 싱잉볼 개발은 우리나라 전통문화의 현대적 재해석과 국제적 확산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형 싱잉볼은 일반 보급형, 8음계 연주용, 그리고 국악과 어울리는 오율 싱잉볼 등 세 가지 형태로 제공된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