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수원시, 시민이 만드는 정책 ‘누구나 시민제안가’ 시동

입력 2024-06-13 19:33

‘2024 대학 학과 멘토링 프로그램’
‘2024 대학 학과 멘토링 프로그램’ <사진제공=수원특례시>




수원시가 12일 수원시 글로벌평생학습관에서 시민이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만드는 ‘누구나 시민제안가’ 사업 오리엔테이션을 열었다.

‘누구나 시민제안가’는 시민이 새빛톡톡에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전문가·공무원·수혜자(시민)와 함께 정책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서비스디자인 방법론을 적용해 최적의 대안을 도출하는 것이다. 논의된 제안은 수원시 정책에 반영된다.

이번 오리엔테이션에는 제안가, 시민, 전문가, 서비스디자이너, 수원시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누구나 시민제안가’의 사업 취지와 추진 내용을 공유하고, 서비스디자인 과제와 ‘새빛톡톡’ 플랫폼을 소개했다.

제안된 서비스디자인 과제는 ‘가까운 이웃이 함께하는 시니어 일자리 연계 아이돌봄 및 어린이 등하교 동행사업’, ‘중장년층 소상공인 대상 홍보트렌드 교육 지원 및 환경개선 지원사업’ 등 2건이다. 지난 4월 새빛톡톡에서 75개 아이디어를 수렴했고, 시민 관심도가 높은 2건의 아이디어를 선정했다.

참여자들은 6월부터 7월까지 이해하기, 발견하기, 정의하기, 발전하기, 전달하기 등 5단계로 구성된 서비스디자인 과정에 참여한다. 8월에는 성과보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3회 이상 참여한 시민에게는 활동 수료증을 수여하고, 활동을 할 때마다 소정의 활동비를 지급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새빛톡톡에 올라온 시민제안을 시민이 공감하고 체감하는 정책으로 만들기 위해 ‘누구나 시민제안가’를 기획했다”며 “‘누구나 시민제안가’ 활동은 새빛톡톡 내 ‘시민제안 스토리’에서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원=이성재 기자 gado44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