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2017-08-09

연예·뮤직비디오

[영상] '로마의 휴일' 깜짝 등장한 한소영, 임창정이 주목한 미모의 여배우?

배우 한소영이 '로마의 휴일' 제작보고회에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영화 '로마의 휴일'(감독 이덕희)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 이덕희 감독을 비롯해 주연 배우 임창정, 공형진, 정상훈이 참석했다. 이날 임창정은 "정상훈이 파트너로 나오는 여배우가 다 찍고 편집을 해보니 주인공이었다. 연기를 너무 잘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창정은 "어제 포장마차에서 우연히 그 배우를 만났다. 실연 당해서 술 한 잔하고 있었는데 제작사 측에서 안불러서 제작보고회도 못간다고 말하더라"라며, "구경이라도 와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실제 주인공인 배우 한소영이 제작보고회 현장에 깜짝 등장한 것. 거기에 돋보이는 화려한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시선을 끌었다. 현장에 있던 세 배우는 연신 "작정하고 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로마의 휴일'은 진한 우정을 자랑하는 엉뚱 삼총사인 츤데레 리더 인한(임창정), 뇌순남 형제인 큰형 기주(공형진)와 막내 두민(정상훈)이 인생역전을 위해 현금수송 차량을 털다가 경찰에 쫓겨 '로마의 휴일' 나이트클럽에 숨게 되면서 벌어지는 인질극을 그린 코미디다. 오는 30일 개봉 예정. 최민석 기자 yullire@viva1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