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靑,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임명…"최순실게이트 추가수사 적임자"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이영렬·안태근 차장검사로 좌천

입력 2017-05-19 11:28   수정 2017-05-19 13:54

신임 서울지검장에 윤석열<YONHAP NO-3743>
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승진 임명하고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을 보임했다.

이와 함께 ‘돈 봉투 만찬’ 파문으로 사의를 표명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각각 전보 조치했다.

이번 인사조치는 최근 ‘돈봉투 만찬’ 등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의 분위기를 쇄신하는 동시에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추가 수사와 공소유지에 만전을 기하라는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평가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이 같은 인사내용을 발표하고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은) 현재 서울중앙지검의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승진인사했다”고 설명했다.

윤 지검장은 지난 18대 대선 때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했다. 당시 박근혜 정권과 갈등을 빚은 끝에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으로 좌천됐으며, 이후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팀장으로 참여했다.

한편 청와대는 “서울중앙지검장은 지난 2005년 고검장급으로 격상된 후 정치적 사건 수사에 있어 임명권자의 눈치를 본다는 비판이 계속된 점을 감안해 검사장급으로 환원 조치하고 윤 검사를 승진 임명했다”고 덧붙였다.


손은민 기자 minso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