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박민지, 보그너 MBN 여자오픈서 14언더파로 시즌 첫 우승…통산 3승째

김자영·이다연·장하나, 1타 차 공동 2위
‘대세’ 최혜진은 5타 줄여 단독 8위…대상·상금·평균타수·다승 전 부문 1위 달려

입력 2019-08-18 16:34   수정 2019-08-18 16:34

박민지   4번홀 티샷 날리고 있다
박민지가 18일 경기도 양평 더 스타휴 골프&리조트에서 열린 KLPGA 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했다.(사진=KLPGA)
박민지가 2019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총 상금 6억 원) 에서 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박민지는 18일 경기도 양평 인근 더 스타휴 골프 & 리조트(파 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로 2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14언더파 199타를 기록해 우승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올해로 KLPGA 투어 데뷔 세 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는 박민지는 올 시즌 18번째 대회 출전 만에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하며 통산 3승을 올렸다.

2017년 KLPGA 투어 데뷔 두 번째 출전했던 삼천리 투게더 오픈에서 연장전 끝에 첫 우승을 차지한 박민지는 지난해 KLPGA 투어 최종전 ADT캡스 챔피언십에서도 연장전 승부 끝에 우승을 차지했고, 9개월 만에 연장전 승부 없이 승수를 추가했다.

박민지는 전날 단독 선두로 나선 후 가진 인터뷰에서 “매 시즌 1승 이상을 올리는 것이 목표다”고 밝혔는데 이번 대회 우승으로 그 목표를 달성했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 1억 2000만 원을 받아 시즌 상금 3억 5641만 원을 기록한 박민지는 3시즌 연속 상금 3억원을 돌파했다.

2타 차 단독 선두로 이날 경기를 시작한 박민지는 이날 전반과 후반 ‘천당과 지옥’을 경험하는 반전 속에 우승을 차지했다.

전반 9개 홀에서 시즌 첫 우승에 대한 긴장감 때문이지 버디 1개, 보기 2개로 1타를 잃으며 선두 자리를 내준 박민지는 11번 홀(파 4)에서 버디를 잡아 역전의 실마리를 찾았다. 이어 13번 홀(파 5)에서 세 번째 샷을 2m 거리에 붙인 후 버디 퍼트를 성공 시켜 김자영과 함께 공동 선두가 됐다.

김자영2  4번홀 티샷 날리고 있다
김자영.(사진=KLPGA)
2타 차 공동 2위로 이날 경기를 시작한 김자영은 13번 홀까지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공동 선두가 됐다.

하지만 박민지는 16번 홀(파 4)에서 3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1타 차 단독 선두로 나섰다.

박민지는 18번 홀(파 5)에서 세 번째 샷을 홀 2m 거리에 붙인 후 버디 퍼트를 놓쳤지만 파로 홀 아웃하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박민지는 “매 시즌 1승이 목표였는데 그 목표를 달성해 기쁘다”고 우승 소감을 말했다.

1타 차로 추격하던 김자영은 세 번째 샷을 홀 5m 거리에 붙여 연장전 기회를 엿보았지만 버디 퍼트가 살짝 빗나가며 파로 홀 아웃 해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올 시즌 2승을 올린 이다연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낚아 7언더파 64타를 쳐 13언더파로 한 때 공동 선두에 올랐지만 1타 차로 공동 2위가 됐다. 이다연은 작년 대회에서 1타 차로 연장전에 진출하지 못해 3위를 차지했다.

2타 차 공동 2위로 시작한 장하나는 이날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잡아 3타를 줄였지만 1타 차로 공동 2위로 마쳐 시즌 첫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박주영   4번홀 티샷 날리고 있다
KLPGA 투어 194번째 대회 출전만에 생애 첫 우승을 노렸던 박주영.(사진=KLPGA)
박주영도 이날 2타 차로 선두를 추격하며 KLPGA 투어 194번째 대회 출전 만에 생애 첫 우승을 노렸지만 이글 1개, 버디 2개, 보기 3개로 1언더파 70타를 쳐 11언더파 202타로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특히 박주영은 13번 홀(파 5)에서 세 번째 친 어프로치 샷이 홀로 사라지며 샷 이글을 기록하고 14번 홀(파 3)에서 버디를 잡아 12언더파가 되면서 막판 우승 경쟁에 불씨를 살렸지만 17번 홀(파 4) 보기를 범해 생애 첫 우승의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최혜진 1번홀 세컨드샷 시도하고 있다 (1)
올 시즌 KLPGA 투어 ‘대세’ 최혜진.(사진=KLPGA)
올 시즌 4승을 올리며 상금순위 1위를 달리고 있는 ‘대세’ 최혜진은 이날 버디 6개, 보기 1개로 5언더파 66타를 쳐 10언더파 203타로 단독 8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최혜진은 여전히 다승과 상금 1위를 지켰고, 대상과 평균타수 부문은 2위에서 1위로 복귀하며 올 시즌 ‘대세’임을 입증해 보였다.


양평=오학열 골프전문기자 kungkung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