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안보리, 北SLBM 논의…유럽 6개국 “北도발 규탄”

유럽 6개국 공동성명 “北, WMD·탄도미사일 폐기 의무”
안보리 회의 앞서 北김성 대사 “좌시하지 않겠다”

입력 2019-10-09 16:53   수정 2019-10-09 17:08
신문게재 2019-10-09 2면

UN-SECURITY COUNCIL-PEACE AND SECURITY IN AFRICA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7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아프리카의 평화와 안보 등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신화=연합)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연합 6개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AP통신은 8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와 관련해 비공개회의를 개최한 후 영국과 프랑스, 독일, 벨기에, 폴란드 등 안보리 이사국과 내년부터 안보리 이사국에 합류할 예정인 에스토니아 등 6개국이 대북 규탄 공동성명”을 냈다고 보도했다.



이날 회의는 상임이사국인 영국, 프랑스와 비상임이사국 독일의 요구로 이뤄졌다. 이들 3개국은 지난 8월에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긴급회의를 주도하고 공동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니콜라 드 리비에르 유엔주재 프랑스 대사가 발표한 성명에서 6개국은 “북한의 도발행위를 거듭 규탄한다. 북한은 역내 안보와 안정을 약화시키고 있으며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제 제재조치는 유지되어야 하며 완전하고 엄격하게 시행되어야 한다”며 “안보리의 결의는 분명하다. 북한은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리비에르 대사는 “북한이 미국과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면서 “WMD·탄도미사일 프로그램 폐기 외에 한반도와 역내에 안보와 안정을 달성할 다른 방법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번 회의에 미국에서는 켈리 크래프트 유엔대사를 대신해 차석대사급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미국이 밝힌 입장은 알려지지 않았다. 스톡홀름 실무협상 ‘노딜’ 이후 협상 재개 의지를 밝혀왔다는 점에서, 미국이 신중한 입장을 보이는 게 아니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유엔 안보리 소집에 하루 앞서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7일 안보리 회의에 대해 “북한의 자위적 조치를 이슈로 제기한다면 북한의 주권 방어 욕구를 더욱 자극할 것”이라며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