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KIA 김선빈, 또 다시 부상 악재…최소 2주간 공백

입력 2020-07-06 14:35   수정 2020-07-06 14:35

기아 김선빈
다리 부상을 입은 KIA 타이거즈 김선빈. 사진=SBS스포츠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내야수 김선빈(31)이 또 다시 부상을 당해 전력에서 이탈했다.

김선빈은 지난 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와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및 2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그는 1회초 공격 때 2루수 방면 깊은 땅볼 타구를 날리고 1루로 전력질주했다. 그러나 1루 베이스를 밟기 전 디딤발이 불안정했던 김선빈은 1루수 NC 강진성의 뒷발에 왼발이 충돌하며 쓰러졌다.

이후 극심한 통증을 호소한 김선빈은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했다. KIA는 6일 “김선빈이 자기공명영상촬영(MRI) 검진 결과 왼쪽 대퇴 이두근 염좌 진단을 받았다. 2~3주 후 상태를 보고 재검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9일 수원 KT전에서 같은 부위를 다쳐 2주간 부상 치료에 매진해 그라운드에 돌아왔지만, 복귀 12일 만에 또 다시 부상을 입는 악재를 겪게 됐다.

한편 KIA는 또 다른 부상자 류지혁(26)의 상태에 대해 “2~3주 동안 재활 치료 및 근력 훈련을 병행한 뒤 상태를 보고 검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