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안철수 "바른정당과 통합 투명하게 진행"

입력 2018-01-12 19:27   수정 2018-01-12 19:33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결정을 위한 ‘2·4 전당대회’ 개최 방안이 확정된 것과 관련, “대한민국 정당사에서 당 통합 문제가 이렇게 투명하게 진행된 전례가 저는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전당대회 개최 일정 등을 확정하기 위해 당무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당사에서 양당 통합 문제는 당 대표 간의 밀실 합의만으로 이뤄지는 게 관행이었다. 이번에는 전 당원의 뜻에 따라 이 일을 추진할지를 결정했고, (앞으로) 전당대회에서 대표 당원들이 결정을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전당대회에 참여할 대표 당원을 신규로 선출하면서 일부 지역위원회 등에 추천권을 준 것이 당헌 위반이라는 지적에 대해 “당무위가 임명할 수 있는 당연직 대표 당원 몫을 이번에는 대표 당원이 없는 지역에 배분했다”며 “제대로 모든 지역의 의사들을 반영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전대 준비위에 ‘친안’(친안철수)파 인사들만 포진됐다는 통합반대파의 비판에는 “김관영 사무총장이 의원 한사람, 한사람에게 연락해 합류해 달라고 요청을 했는데 다들 곤란하다는 입장들을 표명했다”면서 “다 연락하고 의사 타진을 해서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안 대표는 이 밖에 통합반대파가 당무위 개최 자체에 강력하게 반발하는 데 대해서는 “더욱더 당내 구성원들과 열심히 소통하는 노력을 하겠다”고만 언급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