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한미일 외교장관, '北 완전한 비핵화 CVID'위해 긴밀히 공조

입력 2018-06-14 18:10   수정 2018-06-14 18:10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부터),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이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강경화 외교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고노 다로(河野 太郞) 일본 외무상은 14일 서울에서 열린 3국 외교장관 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회견에서 “한미일 3자간 공조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추동력이 됐다”며 “북한의 CVID를 위해 노력하고 3국이 긴밀하게 관계를 유지하며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3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을 전면 이행하고 구체적 행동을 취할 수 있도록 의견을 모았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취하기 위한 약속을 이행하는지 주의 깊게 모니터링 할 것이며, 대북 제재 완화 이전에 비핵화가 이행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은 물론 납북자 문제와 나아가 과거사 문제까지 포괄적으로 해결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4일 “한미일 외교장관은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안전 보장을 확인한 공동성명이 채택됐다”며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사상 최초로 한반도의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서, 북핵 문제의 해결을 위한 실천에 있어 가장 강력한 정치적 계기가 될 것이며 역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채현주 기자 chjbrg@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