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한강 이남' 김포서도 돼지열병…일주일새 3곳 발생해 방역 비상

입력 2019-09-23 20:43   수정 2019-09-23 20:44

PYH2019092319090006500
김포 한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 판정된 23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 가현리 해당 양돈농장 앞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외부인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연합)

경기도 김포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23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내려지면서 한강 이남으로 전염병이 확산했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후 18일 경기 연천군에서 추가 발병한데 이어 일주일 사이 세 번째 발생이다.

경기도 3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면서 치사율 100%에 이르는 이 전염병이 경기도 북부에서 남하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3일 오전 김포의 한 양돈농장에서 모돈(어미돼지) 4마리가 유산 증상을 보여서 정밀 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양돈농장의 다른 방에서는 모돈 한 마리가 임신해 배가 부른 상태에서 폐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강 이남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첫 사례다.

김포 농장은 앞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파주 농장으로부터 약 13.7㎞, 연천 농장으로부터 45.8㎞ 각각 떨어져 있다.

김포 농장은 모돈 180마리를 포함해 돼지 1천800마리를 기른다.

김포 확진 농장의 반경 500m 내에는 이 농장을 포함해 3곳에서 돼지 2천700마리를, 범위를 3㎞를 넓히면 총 8개 농장에서 약 3천275마리를 사육 중이다.

농식품부는 발생농장으로부터 500m 이내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를 살처분하도록 규정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SOP)'보다 살처분 범위를 확대해 3km 내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를 살처분하고 있다.

기존 관례대로 살처분하면 이번 김포 농장까지 포함할 때,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총 2만 마리가량을 살처분하게 된다.

방역 당국은 김포의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가축·차량 등을 이동 통제하고, 소독 등 긴급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김포 농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인 6개 시·군에 포함된다.

중점관리지역에 있는 농장은 3주간 다른 지역으로 돼지를 반출할 수 없고, 지정된 도축장 4곳에만 출하할 수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백신과 치료 약이 없으며 치사율이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전염병이다.

방역 당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이미 확진된 파주와 연천 2개 농가와 역학관계가 있는 농장을 대상으로 한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파주 역학 농장 324곳 가운데 142곳을 정밀검사해 89곳에서 음성 결과를 얻었다. 연천 역학 농장 220곳 가운데 135곳에서 시료를 채취해 83곳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 파주·연천에 있는 농장 619곳을 대상으로 전화 예찰을 펼쳐 특이사항이 없다는 응답을 얻었다.(연합)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