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한국, 대만에 0-7 충격패… 김광현 조기강판에 타선도 침묵

프리미어12서 시종일관 무기력ᆢ멕시코 일본전 남아 올림픽행 '암운'

입력 2019-11-12 22:37   수정 2019-11-13 16:00

2019111201000938700041561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 한국의 경기. 4회초 추가 실점한 김광현이 교체돼 마운드에서 내려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야구 대표팀이 대만에 0-7 충격의 패배를 당하며 우승 전선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웠다. 

믿었던 선발 김광현이 난타 당하며 4회도 넘기지 못하고 조기강판 했고, 타자들은 대만 선발 장이와 구원 천관위, 마무리 천홍원의 구위에 꽁꽁 묶여 한 점도 빼앗아 내지 못하고 완패했다.

한국팀은 12일(한국시간) 오후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복병 대만에 예상 밖의 0-6 완패를 당했다.

한국은 선발 김광현이 예상 밖으로 초반부터 난타를 당하면서 어려운 게임을 했다. 김광현은 이날 4이닝도 넘기지 못하고 마운드를 물러났다.  3과 ⅓이닝 동안 안타를 8개나 맞으며 3실점 했다. 1회 첫 타자에게 안타를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이다 간신히 무실점으로 넘겼으나  2회 초 2사 1루에서 가오위제에게 좌중월 2루타 등으로 단숨에 2점을 내주었다.

3회 3자 범퇴로 안정을 되찾는 듯 했던 김광현은 4회 초 다시 선두타자 린리에게 안타를 맞은 후 왕성웨이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아 3점째를 내주었다. 결국 김경문 감독은 김광현을 내리고 하재훈을 올렸고, 하재훈은 후속 타자들을 잘 막아 더 이상의 실점은 하지 않았다.

그러나 한국팀은 7회에 홈런 한 방으로 3점을 추가로 내주며 추격할 힘을 잃어 버렸다. 대만의 5번 타자 천쥔시우가 한국의 바뀐 투수 원종현을 맞아 좌중월 3점 홈런을 때렸고 단숨에 점수는 6점차로 벌어졌다. 

2019111201000938700041562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 한국의 경기. 7회초 2사 1,2루 상황에서 한국 투수 원종현이 대만 천춘슈에게 3점 홈런을 맞은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타선은 답답할 정도로 터지지 않았다. 안타가 5개에 불과했고 후속 진루타가 하나도 없을 정도로 무기력했다. 기회 마다 한 점 한 점 점수를 올린 대만 선수들과 큰 대조를 보였다. 최근 절정의 타격감을 보였던 김하성과 이정후, 김재환은 물론 김현수 양의지 등 모든 선수들이 제대로 방망이를 돌리지 못했다. 

1회 한 때 선발 장이의 컨트롤 난조를 틈타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타 불발로 날려버렸다. 좀처럼 따라가는 점수를 내지 못하자 조급함에 타자들의 방방이는 더 헛돌았다. 대만 선발 장이의 140km 후반대 속구와 포크 볼에 한국 타자들이 철저히 농락 당했다. 

지지부진하던 한국은 8회 이정후가 1사 후 이날 자신의 첫 안타를 기록하며 기회를 잡는 듯 했지만, 기대했던 4번 박병호가 포크볼에 속아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경문 감독은 승부수로 ‘한 방’이 있는 최정을 대타로 내세웠지만 최정은 볼 넷으로 출루했고, 다음 타자인 양의지가 맥없이 삼진으로 물러나는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 9회 초 수비 때도 추가 실점을 하는 등 특유의 뒷심을 보여주지 못했다. 포수를 양의지에서 박세혁으로, 투수를 함덕주에서 문경찬으로 바꾸는 등 사실상 경기를 포기하는 모습이었다.

처음으로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오른 문경찬은 첫 타자를 삼진으로 잡은 후 볼 넷으로 주자를 내보낸 후 2사 2루에서 4번 타자 린홍위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포수 박세혁은 이 때 외야에서 송구된 볼을 제대로 캐치하지 않는 불성실한 모습을 보여 빈축을 샀다.

한국은 마지막 9회 말 공격에서도 무기력했다. 대만 최고의 마무리 투수인 천홍원을 맞아 첫 타자 황재균이 맥없이 삼진 아웃을 당했고, 민병헌도 파울 플라이 아웃으로 물러났다. 마지막 타자 박건우도 헛 스윙 삼진으로 고개를 떨구었다.

조성준 기자 cho@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