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오른팔 골절 부상' 손흥민 귀국…21일 서울 한 병원서 수술

입력 2020-02-20 13:53   수정 2020-02-20 13:54

오른팔 골절 부상 손흥민
경기 중 팔 다친 토트넘 손흥민. 사진=AP 연합

 

오른팔 골절 부상을 입고 귀국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오는 21일 수술을 받는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흥민은 전날 귀국해 오늘(20일) 서울 시내 한 병원에 입원했다. 수술은 21일 받기로 했으며 코로나19 여파로 병원 위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아스톤 빌라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추가 시간 2-1을 만드는 역전골과 후반 추가시간 3-2 승리를 결정하는 골을 기록하며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그러나 앞서 전반 30여초 만에 상대 수비수와 강하게 부딪힌 뒤 오른팔로 땅을 짚는 과정에서 통증을 호소했고, 경기 후 골절 진단을 받았다.

토트넘은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이 사실을 공개했다. 조제 무리뉴 감독도 손흥민이 이번 시즌 내 복귀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