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찰, 휘성 '프로포폴' 상습투약 수사…마약업자 수사 과정에서 진술 및 물증 확보

입력 2020-03-26 11:09   수정 2020-03-26 11:10

20190508001628079_1
(사진=휘성 인스타그램)

경찰이 가수 휘성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에 대해 수사중이다.

26일 조선일보는 “경찰이 가수 휘성을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 유도제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마약 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및 물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휘성에게 조만간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휘성은 과거에도 몇차례 프로포폴 투약 의혹을 받은 바 있다.

2013년 군 복무중이던 휘성은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 여러 곳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병원 치료 목적에 따라 정상적인 의사 처방을 받았다’고 주장해 2013년 7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또 지난해 4월에는 방송인 에이미가 SNS를 통해 휘성을 암시하는 내용과 함께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한 적 있다는 글을 올려 파문이 일었다.

논란이 확대되자 휘성 측은 에이미가 휘성에게 사과하는 전화통화 녹취록을 공개했고 상황은 그렇게 마무리됐다.

한편, 2002년 데뷔한 휘성은 ‘안되나요’, ‘위드 미(With Me)’, ‘결혼까지 생각했어’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