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선택 6·13]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자 "낡은 도정 끝… 전국 최고 삶의 질 이룬다"

입력 2018-06-13 23:56   수정 2018-06-14 00:01
신문게재 2018-06-14 4면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 확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부인 김혜경 씨와 손을 맞잡고 높이 들고 있다. (연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300만 경기 도정을 맡게 됐다. 이 후보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2위인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를 25%포인트 넘는 득표율 차이로 제치고 당선자에 이름을 올렸다.

이 당선자는 선거 초반 자유한국당이 ‘형수 욕설’ 사건의 녹취 파일을 공개하면서 다소 수세에 몰렸지만 상승세가 꺾이지 않았다. 선거 막판에 배우 김부선씨와의 스캔들이 터져 나오면서 최대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경기도민의 표심은 이 당선자를 버리지 않았다.

이 당선자는 “도민 여러분의 승리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진리를 우리는 확인했다. 마타도어, 흑색선전에 의존하는 낡은 정치를 끝내고 새로운 정치를 열라는 촛불의 명령을 재확인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16년 구태 기득권 도정을 끝내고 민주당과 이재명을 선택해주신 도민 여러분의 뜻, 무겁게 받들겠다”며 “기득권세력에 굴복하지 않고, 공정한 세상, 평등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당선자는 “자부심 넘치는 경기, 전국 최고의 삶의 질이 보장되는 경기를 만들겠다”면서 “평화의 시대, 번영과 미래의 한반도에서 경기도가 그 중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새로운 경기, 이제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검정고시를 거쳐 중앙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제28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후 사회운동에 투신해 성남참여연대 집행위원장을 역임했다. 민선 5·6기 성남시장을 지냈고, 제19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를 지내기도 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