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美 30대 청년, '나홀로' 남극대륙 횡단 성공…'세계 최초'

입력 2018-12-27 15:44   수정 2018-12-27 16:07

AKR20181227045000009_01_i_P2
남극 횡단 도중 셀카찍는 오브래디 (사진=오브래디@colinobrady 인스타그램)
이미지 010
(사진=오브래디@colinobrady 인스타그램)

30대 미국인 청년이 단독으로 남극 대륙 횡단에 성공해 화제에 올랐다.

27일 AP통신 등 외신은 세계 최초로 남극을 ‘단독’ 횡단한 미국인 청년에 관한 보도를 일제히 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운동선수 출신으로 알려진 33세 미국인 콜린 오브래디는 “나도 모르겠다. 무언가가 나를 이끌었다”며 “심오하고 아름다운 경험이었고, 프로젝트를 마칠 수 있어 기뻤다”고 대륙 횡단 소감을 전했다.

오브래디는 지난 11월 3일 남극 대륙의 한쪽 끝에서 출발해 홀로 53일 간 1천482km에 달하는 극한의 장정을 마쳤다.

오브래디는 “텐트 등 각종 짐을 실은 170kg 무게의 썰매를 하루 12∼13시간씩 끌면서 눈보라 속을 헤쳐나갔다”고 말했다.

이전에도 남극 횡단에 성공한 사람들은 여럿 있었지만 보급품 지원을 받거나 연을 이용해 바람을 타고 이동하는 등 도움이 있었다.

아무런 도움 없이 혼자 힘으로 남극 대륙 횡단에 성공한 것은 오브래디가 처음으로, 각종 외신들은 “오브래디가 극지 탐험 역사에서 가장 뛰어난 업적 중 하나를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