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성인 1인 정착 비용 서울이 도쿄보다 비싸

입력 2019-09-14 11:01   수정 2019-09-14 11:34

clip20190914110020
서울 남산타워 전경 (사진=연합)

 

외국인 1명이 서울에 정착하기 위해 첫 석 달 동안 써야 하는 정착비가 일본 도쿄(東京)보다 비싸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14일 독일의 이사 전문업체 무빙가(movinga)가 산출한 ‘2019 세계 이사 가격 지수’를 보면 외국인 성인 1명이 서울에 정착하는 첫 3개월 간 써야 할 돈은 7641달러로 분석됐다.



무빙가는 첫 한달 간 임시 거주 비용(에어비앤비 기준 임대료·살림 창고 보관료)과 이후 두달 간 영구 거주 비용(보증금·월세·인터넷 비용)에다 이 석달 간 쓰는 필수비용(식비·교통비·휴대전화비)을 토대로 금액을 추산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서울의 월별 필수비용은 식비 430달러, 교통비 38달러, 휴대전화 22달러로 집계됐다. 첫 한달 동안의 임시 거주비는 임대료 544달러, 창고 보관료 371달러로 조사됐다. 나머지 2개월 동안 영구 거주 비용을 보면 보증금·월세 각 1738달러, 인터넷비 21달러로 나타났다. 서울은 무빙가가 선정한 인기 있는 도시 85곳 중 25번째로 정착비가 비싼 도시였다.

1위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서울보다 2배 가까운 1만3531달러가 정착 첫 3개월 간 들어갈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미국 뉴욕(1만241달러), 스위스 제네바(1만1694달러), 홍콩(1만1631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일본 도쿄는 7617달러로 서울보다 한 계단 아래인 26위를 기록했다. 도쿄는 교통비(160달러)나 휴대전화비(51달러), 임시 거주비 임대료(1659달러)는 서울보다 비쌌지만, 영구 거주 보증금·월세(각 1168달러)가 서울보다 쌌다.

서울보다 정착비가 싼 주요 도시는 스페인 바르셀로나(6854달러·33위), 중국 상하이(上海)(6601달러·36위), 독일 베를린(4731달러·60위) 등이 있었다.

반면 조사 대상 85개국 중 정착비가 가장 싼 도시는 인도 뉴델리(1735달러)였다. 터키 이스탄불(254달러), 불가리아 소피아(2282달러)도 정착비가 쌌다.

성인 1명이 아닌 가족(5세·9세 자녀 2명을 둔 부부 4명)이 정착하는 데 드는 비용의 양상은 다소 달랐다.

서울의 가족 정착 비용은 1만2380달러를 기록하며 36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개인 정착비가 서울보다 저렴했던 도쿄는 가족 정착비가 1만5613달러로 순위가 19위로 훌쩍 뛰었다. 영구 거주 비용 중 보증금과 월세(각 2220달러)가 1인보다 2배가량 증가했기 때문이다. 서울은 2269달러로 각각 약 500달러 늘어나는 데 그쳤다. 도쿄의 1인당 교통비가 비싼 점도 영향을 끼쳤다.

김승권 기자 peac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