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이재광 HUG 사장, 임대차기간 남았는데 사무실 이전해 3.5억 이상 손실…방만경영 논란

입력 2019-10-14 16:54   수정 2019-10-14 16:54

AKR20191001134100051_01_i_P2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 (사진=연합)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이 1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방만경영 등 지적을 받았다.



이날 이용호 무소속 의원(전북 남원시임실군순창군)은 이 사장에 서울역 근처의 사장·임원 사무실이 임대차 기간 1년이 남았는데도 풍수지리적 이유로 사무실을 여의도로 옮겼다고 지적했다. “3억5000만원 이상의 임대료·관리비 손실을 입혔다”며 “서민들의 보증료·수수료로 운용되는 기관이 방만하게 운영되면 되겠나. 모럴해저드가 심각하다”고 꼬집었다.



HUG에서 여의도에 국토교통부 장관실도 만든 것에 대해서도 “장관 지시도 없었는데 돈이 남아돌아 장관실을 만든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에 이 사장은 “사무실 이전은 정부 정책 사업 수행 등 경영상 판단에 의한 것”이라면서도 “위원님 지적을 뼈저리게 느끼고 앞으로 그런 일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부산 사택은 해운대 50평대 아파트로 이전했는데 그것도 풍수지리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이전한 것”이라며 “(그런 사장이)무주택자 서민들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겠느냐”고 비난했다.

이어 “인사위원회 없이 채용하고 사장과 사적으로 가까운 사람도 채용했다”며 “사장 때문에 직원들이 경고를 받기도 했다”고 했다. “HUG가 윤리경영 D+ 성적으로 받았는데 창피할 노릇이다. 저 같으면 그만 두고 사퇴한다”고도 비난했다.


채훈식 기자 cha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