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협력中企 현장 방문...4차산업 상생협력

니어스랩 방문 드론 점검기술 고도화 위한 설비 운영데이터 및 실증 지원

입력 2020-02-21 17:45   수정 2020-02-21 17:45

동서방문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왼쪽)이 니어스랩 관계자로부터 자율비행 드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은 21일 박일준 사장이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동서발전 4차산업기술 상생협력 얼라이언스 기업’인 ㈜니어스랩(대표 최재혁)을 방문해 기업 현안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 4차산업기술 상생협력 얼라이언스는 동서발전이 4차 산업혁명 8대 기술 분야에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중소벤처기업 17개사와 체결한 협약이다.



니어스랩은 인공지능 기반 드론을 이용한 풍력발전기 점검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유일 중소벤처기업으로 자율비행 드론 개발 및 시설물 안전점검 항공 촬영을 전문으로 하고 있다.

박일준 사장은 이날 니어스랩 대표로부터 인공지능 기반 자율비행 드론과 이를 활용한 안전 점검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실증이 필요할 경우 폐지 발전소를 활용하는 방안 등을 제안했다. 또 동서발전의 4차산업기술 상생협력 얼라이언스 사업에 참여한 소감과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동서발전은 향후 니어스랩에 영광풍력의 발전기 66기를 대상으로 드론 점검기술 고도화를 위한 설비 운영데이터 및 테스트베드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6월부터 약 4개월간 동서발전 및 자회사가 운영하고 있는 경주, 지산 풍력발전단지에서 자율비행 드론을 활용한 설비 점검 실증을 지원하고 12월 드론 진단 시스템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인공지능 기반 드론을 활용한 태양광·풍력발전설비 점검, 저탄장 자연발화 감시, 태양광 모듈 청소로봇 개발 등 중소기업과 상생협력을 통한 4차산업 국산화 기술개발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세훈 기자 twonews@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