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박형준 “정부 소상공인 지원책 체감 없어...국민 채권 발행해야”

입력 2020-03-27 10:55   수정 2020-03-27 10:59

clip20200327105441
27일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는 박형준 위원장 (사진=연합)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 대한 정부 지원책을 비판하며 “위기 극복을 위해 통합당 정책이 훨씬 효율적이고 실질적”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정부가 내놓는 정책들이 현장에서 전혀 체감이 안 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직접대출이 ‘마스크 대란’처럼 신청·공급에 차질을 빚는 현상을 지목한 것이다.

이어 통합당이 제시한 국민채권 발행을 통한 40조원 재원 마련이 효율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통합당 정책은 (재난기본소득처럼) 70∼80%가 아니라 모든 국민에 이익이 돌아갈 수 있다”며 “통합당의 건강보험료 감면, 전기·수도요금 감면 제안도 모든 국민에 혜택이 돌아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가 모든 도민에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서는 “찔끔찔끔 나눠주는 방식”이라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전날 종합편성채널 TV조선과 채널A의 재승인이 총선 이후까지 보류된 데 대해 “의도가 뻔하다. 비판 매체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이라며 “이런 정권이 공정성을 들고나오니 참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정권 들어 공영방송이 얼마나 편파 방송을 하고 하수인을 등장시켜 정권을 비호했는지 잘 안다. 언론장악이 얼마나 집요했는지 잘 안다”며 “민주주의 없는 민주주의가 곳곳에서 기승을 부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통합당의 ‘n번방’ 사건 관련 법안 발의 등은 다루지 않고 부정적인 뉴스만 길게 보도된다면서 “공정 선거를 위해 최소한의 기계적 균형이라도 유지해줄 것을 각 방송사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 peace@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