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경북 군위군, 지역 사회단체 ‘통합신공항유치 우보 선정’ 촉구

관내 사회단체 성명서 발표해

입력 2020-05-25 16:53   수정 2020-05-25 16:53



DSC_3182
군위군청 전정에서 25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우보유치를 위해 지역사회단체들이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중앙 청색마스크 김영만 군위군수.(사진=이재근기자)
군위군 관내 사회단체들은 25일 군위군청 전정에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과 관련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군위문화원(원장 박승근)을 비롯한 129개 단체, 1432명이 서명한 성명서에는 최근 일부 언론에서 군위군의 우보단독후보지 유치 신청과 관련하여 군위군을 투표결과에 불복하는 등 비협조적이며 부정적인 집단으로 매도하는 것에 대한 부당함을 토로하고 군위우보 단독후보지를 이전부지로 선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1월 21일에 실시한 주민투표 결과에 대한 군위군민의 명백한 의사가 확인되었고, 군민의 3/4가 찬성하는 군위 우보지역 유치 신청은 정당한 것이며, 군민의 대다수가 반대하는 군위 소보지역 신청은 명백한 법률 위반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지자체장의 고유권한인 유치 신청권을 선정위원회가 침해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또한 각종 언론기관을 향해 근거 없는 유언비어에 대한 중단을 요구하는 한편, 국방부를 향해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열어 우보단독후보지를 선정할 것을 촉구했다. 나아가 이러한 일이 계속 발생할 경우 군위군민이 끝까지 결사투쟁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성명서를 전달받은 김영만 군위군수는 “오늘 성명서에 서명한 모든 분들의 염원을 이룰 수 있도록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이 법과 절차대로 추진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 그리고 군민들의 염원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미래를 꼭 이루도록 할 것이다”며 최근 소보지역 유치신청에 대한 논란을 일축했다.

이 공동성명서는 국무조정실, 국방부, 대구시, 경북도에도 전달될 예정이다.

이 날 김화섭·박한배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을 진행해오면서 군위군은 단 한번도 법절차를 어긴 사실이 없는데도 언론에서는 잘못된 사실을 보도하고 있다. 이에 언론기관에서는 법과 원칙에 의한 보도로 사실이 왜곡되는 일이 없도록 당부한다. 그리고 오늘 이 자리로 인해 모든 군민의 뜻이 한 번 더 다지는 계기가 된 것 같다” 라고 말했다.

한편,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진행되어온 사업으로 2018년에 이전후보지로 군위군 우보면 일대(단독후보지)와 의성군 비안면 및 군위군 소보면 일대(공동후보지)가 선정되면서 지난해 ‘이전부지 선정기준’ 마련에 난항을 겪었지만 국방부의 공론화 과정 제안에 지자체들이 동의를 하면서 올해 1월 21일 주민투표까지 치를 수 있었다. 그리고 주민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군위군은 우보면을, 의성군은 비안면을 각각 유치신청을 하였지만, 같은 달 29일에 국방부는 유치 신청의 흠결이 있는 ‘공동후보지로 사실상 결정’ 되었다는 입장발표를 함으로써 대구공항 통합이전 최종 이전부지 결정이 표류하고 있다.

군위=이재근기자 ljk5792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