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해군 운전병들, 지휘관 차량 몰고 무단이탈 '음주운전'

입력 2020-06-19 11:27   수정 2020-06-19 11:27

해군 운전병
자료사진=연합
군 지휘관 차량 운전병들이 부대를 무단으로 이탈해 음주운전을 한 뒤 복귀한 사실이 들통났다.

19일 해군에 따르면 일병·상병 등 4명은 지난 7일 오후 1시쯤 승용차 2대를 운행해 부대 위병소를 아무런 제지 없이 통과했다.

이들은 5시간가량 창원 시내 횟집 등에서 술을 마신 후 음주운전해 부대로 복귀했다. 이들이 탔던 차량은 자신들이 업무상 몰던 영관급 이상 지휘관 승용차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지휘관 차량은 세차, 주유 등 차량 관리 목적으로 주말 위병소를 드나드는 일이 잦아 당일 외박·외출 확인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들의 일탈은 군 범죄를 온라인과 전화로 접수하는 국방 헬프콜에 신고돼 이튿날 드러났다. 현재 이들은 군사 경찰에 무단이탈 등 혐의로 입건됐고, 업무에서 배제됐다.

해군은 이들과 다른 운전병의 추가 무단이탈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해군 운전병 전체에 대해 전수조사에 나섰다.

군 관계자는 수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며 재발 방지를 위해 관리, 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