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정부, 3D프린팅 소재 확대·기업 간 공동 연구개발 추진

2024년 3D프린팅산업 진흥 시행계획 마련
폴리텍 통해 1700명 전문인력 양성…품질인증 도입

입력 2024-05-22 15:39
신문게재 2024-05-23 4면

'3D 프린터로 만들었어요'<YONHAP NO-2704>
지난달 24일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한국전자제조산업전 x 오토모티브월드코리아’에서 관람객들이 3D 프린터 부스를 살펴보고 있다.(연합)

 

정부가 3D(3차원)프린팅산업 진흥을 위해 제조 데이터 활용 가이드라인 마련과 소재 확대, 기업 간 협업을 통한 공동 연구개발에 나선다.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 같은 관계부처 합동 2024년 3D프린팅산업 진흥 시행계획을 마련해 추진한다. 지난해 기준 글로벌 3D프린팅 시장은 약 214억 달러 규모로 국내시장은 5941억원 수준이다. 국내는 제품·부품 출력을 통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서비스 시장 비중이 세계 시장에 비해 낮아 서비스 시장 육성이 필요하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기업의 3D프린팅 활용 지원에 나선다. 3D프린팅 양산 확산을 위해 공유형 제조공정 혁신 및 응용 기술 활용을 통한 기업의 스마트 제조환경 구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3D프린팅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로보틱스 등의 기술을 활용해 설계·제조부터 재고관리까지의 제조공정 전주기 고도화를 지원한다. 수집·분석·처리·표준화 등 제조 데이터 활용 가이드라인도 개발한다.

정부는 의료분야에서 3D프린팅 이용을 늘리기 위해 의료기관의 의료정보 공유를 통해 환자 맞춤형 3D프린팅 의료기기 설계를 자동화하고 제품 생산 이후 병원에 납품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의료기기 시제품 제작과 실증을 계속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우주·항공과 자동차산업 등에서 활용되는 고내열 고효율 정밀부품 특화설계 및 적층공정 기술과 에너지,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을 확대하기 위해 티타늄, 금속, 플라스틱 소재 기반의 적층제조 기술개발도 추진한다.

기술 확대 적용을 위한 소재 개발에도 나선다. 3D프린팅에 활용할 수 있는 티타늄계 분말소재 국산화·표준화 지원과 신기술을 활용한 부품·시제품 평가를 추진하고 도심항공교통(UAM)과 전기자동차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부품의 고강도화에도 나선다.

정부는 3D프린팅 지역 인프라 구축과 인력 전문성 강화, 소재·장비·소프트웨어(SW) 품질 향상 등을 통해 산업 생태계 성장도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2월 울산광역시에 문을 연 3D프린팅 융합기술센터를 활용해 기업 간 협업을 통한 소재·공정 최적화 공동 연구개발을 하고 창업도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폴리텍대학은 18개 캠퍼스 25개 학과 운영을 통해 1690명의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정부는 의료·자동차·귀금속 등 수요가 많은 분야를 대상으로 현장실습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3D프린터운용기능사 전문성 강화를 위해 실기시험을 정비하기로 했다. 현장 활용률이 높은 재료압출방식에 대한 소재·장비·SW의 품질을 연계할 수 있는 품질인증 도입도 추진된다.

세종=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브릿지경제 단독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