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예탁원 KSD나눔재단, 벨기에·룩셈부르크 해외 입양 한인 한국어 교육 후원 MOU체결

입력 2024-05-23 12:18

예탁원, 벨기에·룩셈부르크 해외 입양 한인 한국어 교육 지원
(오른쪽부터) 이순호 한국예탁결제원 KSD나눔재단 이사장, Frederic Van Der Plassche 벨기에한인입양인단체 회장, 최진영 룩셈부르크 한국문화의 집 회장, 유정현 주벨기에 유럽연합 대한민국대사관 대사
한국예탁결제원 KSD나눔재단이 지난 22일 ‘벨기에·룩셈부르크 한국인 입양인 대상 한국어 교육 후원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주벨기에 유럽연합 대한민국대사관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유정현 주벨기에 유럽연합 대한민국대사관 대사와 이순호 KSD나눔재단 이사장, Frederic Van Der Plassche(프레데릭 반 데어 플라셔) 벨기에한인입양인단체 회장과 최진영 룩셈부르크 한국문화의 집 회장 등이 참석했다.

KSD나눔재단은 교육 프로그램 실시기관인 벨기에한인입양인단체와 룩셈부르크 한국문화의 집에 각 5000만원씩, 총 1억원을 후원할 예정이다.

이번 한국어 교육 프로그램은 많은 해외 입양인들이 자신의 친가족을 찾고 고국과 연계되길 희망하나 한국어가 걸림돌이 되고 있는 현실을 해소하고자 마련됐다.

주벨기에 유럽연합 대한민국대사관이 한국인 입양인 관련 단체와 적극적인 소통과 의견수렴을 통해 교육수요를 확인했으며, KSD나눔재단이 이를 후원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벨기에에는 약 3700여명, 룩셈부르크에는 약 650여명의 한국인 입양인이 거주하고 있으며 양국에서 각각 한국어 강좌 3개 과정, 총 80여명이 참여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문화 체험을 위해 한지공예·노래교실·서예 등 다양한 문화체험 프로그램들도 진행하며 벨기에에서 약 100여명, 룩셈부르크에서 약 6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입양인들이 함께 모여 심리적 고립감을 해소해 건강한 자아를 형성하고, 자신의 뿌리에 대한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도록 친목행사도 개최한다.

이 이사장은 “한국어 교육과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한국인 입양인과 가족들이 한국의 언어와 문화를 습득하여 대한민국과 소중한 인연을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유 대사는 “벨기에와 룩셈부르크의 입양인을 위한 맞춤형 한국어 교육 프로그램이 해외 입양 한국인들의 모국에 대한 이해와 한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이 깊어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러한 기회들이 유럽 전체 및 전세계로도 확산될 수 있길 희망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원동 기자 21cu@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브릿지경제 단독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