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아모레퍼시픽, 녹차유산균 위손상 개선 효과 논문 발표

입력 2020-03-31 15:18   수정 2020-03-31 15:18

제주 오설록 돌송이 차밭
제주 오설록 돌송이 차밭(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녹차유산균 연구센터는 녹차유산균의 위 손상 개선 효과를 밝혀내 관련 내용이 미생물 연구 분야에서 권위 있는 SCI급 국제저널 ‘프론티어 인 마이크로바이올로지’ 3월호에 실렸다고 31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올해 2월 제주 유기농 차밭에서 발견한 새로운 유산균 소재의 연구를 강화하고 미생물 연구 등 마이크로바이옴연구 확장을 위해 녹차유산균 연구센터를 신설했다.

녹차유산균 연구센터는 국제 식품 미생물 및 위생 위원회 회장이자 세계적인 미생물 분야 석학인 빌헬름 홀잡펠 교수와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를 통해, 독점 특허균주인 녹차유산균이 위궤양과 위염을 완화할 수 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알코올성 위궤양 비임상 모델에서 녹차유산균이 위의 손상을 억제하면서 항염증 효과를 보이며, 우수한 위 염증 조절 기능을 지녔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는 기존 위궤양 치료 시 사용하는 항생제가 장내 유익균 생태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단점을 극복한 것이다.

특히 녹차유산균을 섭취하면 위 손상을 억제함과 동시에 다양한 장내 유익균을 증가시켜 위와 장 건강에 함께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는 내용을 논문을 통해 발표했다.

박영호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원장은 “이번에 발표한 녹차유산균의 효능은 특히 알코올 섭취, 스트레스, 맵고 짠 식습관 등으로 인한 위와 장 손상을 함께 케어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현대 한국인에게 유용한 내용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노연경 기자 dusrud1199@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