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과기정통부, 연구개발 분야 조직개편…임무 지향 조직 탈바꿈

직제 및 직제 시행규칙 개정(안) 27일 시행

입력 2024-05-26 15:36

KakaoTalk_20231212_151406453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우주항공청 개청으로 우주 정책·사업 관련 기능이 사라진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을 공공융합연구정책관으로 개편하고 임무 지향형 조직으로 탈바꿈한다는 구상을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우주항공청 개청으로 우주 정책과 사업, 관련 조직이 이관됨에 따라 과기정통부 직제 및 직제 시행규칙 개정(안)이 오는 2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의 주요 내용은 우주 정책 및 사업을 담당하던 2개 과가 우주청으로 이관되는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을 임무지향형(횡적) 조직인 공공융합연구정책관으로 개편하는 것이다.

공융합연구정책관 아래에는 공공융합기술정책과와 미래에너지환경기술과, 공공연구인프라혁신과를 신설하기로 했다.

먼저 과학기술을 활용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공공융합기술정책과도 새롭게 출범한다.

미래에너지환경기술과에서는 융합·청정 수소 등 미래 에너지 기술과 기후 적응 기술 개발을 전담한다. 이어 대형연구시설의 운영 및 활용을 고도화하는 공공연구인프라혁신과도 신설될 예정이다.

또 초거대 인공지능 활용·확산에 따른 안정적 에너지원 확보와 탄소 중립을 위한 원자력연구개발 전담부서도 확대 개편된다. 특히,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혁신형 원자력 기술개발과 우수한 국내 원자력 기술의 해외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존 6개 과에서 4개 과로 재편되며, 세계 최고·최초를 지향하는 혁신적이고 도전적인 연구개발을 지원한다.

첨단바이오를 비롯한 반도체, 이차전지, 미래소재 등 전략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원천기술 확보를 목표로 다양성·수월성 기반의 기초연구와의 연계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기존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은 국(관)의 기능과 정체성이 드러나도록 연구성과혁신관으로 개편된다.

연구성과혁신관은 공공기관 지정 해제 이후, 자율과 책임에 기반을 둔 정부 출연(연)의 혁신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관계부처 칸막이 해소 등 연구 성과가 경제·사회적 부가가치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수립·추진한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우주항공청 특별법 통과 이후 연구개발 분야 개편을 체계적으로 준비해왔다”며 “이번 조직개편이 하드웨어적인 조직 정비에 머물지 않고 현장 중심의 일하는 방식 혁신 등 소프트웨어적인 혁신으로도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정다운 기자 danjung638@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브릿지경제 단독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