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비바100] 김수영 양천구청장 "민·관 협력 청년주도 정책 수립…소통창구 열 것"

[청년 일자리를 찾아서] 김수영 양천구청장에게 묻다

입력 2017-08-01 07:00   수정 2017-07-31 15:14
신문게재 2017-08-01 12면

김수영 양천구청장 2
김수영 양천구청장

-양천구는 희망일자리지원본부를 중심으로 일자리카페, 무중력지대를 운영하고 있는데 지역 청년들의 특성들을 반영한건가.


“일자리카페는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이 카페에서 공부도 하고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것에 착안해 민·관이 협력해 개설한 공간이다. 구 내에 일자리카페는 현재 2개소가 있고, 오는 9월 추가로 1개소를 더 설치할 예정이다. 이곳에서는 채용정보 등이 탑재돼 있는 키오스크(무인취업정보시스템)를 이용할 수 있으며, 1대1 자기소개서 첨삭, 면접스킬, 현직 기업임원 멘토링 등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무중력지대는 올해 연말 준공될 예정이다. 청년들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공유공간으로 조성해 우리 청년들이 커뮤니티를 이뤄 청년활동 지원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또 다른 추진 계획들이 있나.


“양천구에는 아쉽게도 아직 청년정책에 대한 조례나 규칙 등 제도적인 지원을 위한 법적근거가 마련되어 있지 않다. 청년정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양천구 청년정책에 대한 주요한 사항들이 심의를 통해 추진할 수 있는 법적 근거 마련을 위해 양천구 의회와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청년들이 ‘진정으로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소통함으로써 청년 친화적 정책 추진환경을 조성하려고 한다.”




-양천구 청년 참여도는 어떻게 되나.

“지난 5월 청년들과 직접 만나서 대화하고 자유롭게 사업제안도 할 수 있는 청년 토론회 ‘청청대란(靑聽大瀾)’을 개최했다. 향후에도 분기별 1회 정도는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청년주도의 정책 수립을 위한 민·관 협력 네트워크 체계를 구축해 청년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고 SNS, 홍보동영상 등 다양한 창구를 통해 소통하고자 한다.”


-정부·서울시·지자체의 역할을 나눈다면 어떻게 나눠질 수 있을까.


“청년정책에 대해 중앙정부, 서울시, 지자체의 역할을 정확하게 나누기는 어려울 것 같다. 청년과 직접 맞닿아 있고 실제를 체감할 수 있는 일선에 있는 자치구 입장에서는 중앙정부, 서울시와 협력해 지역 특색에 맞는 청년 정책사업을 발굴하고 시행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울러 청년이 그들의 목소리를 올바로 낼 수 있고 미래를 위한 발판을 준비할 수 있는 제도적인 장치 조성에 그 역할이 크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노은희 기자  selly21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