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비바100] 김우영 은평구청장 "다양한 분야 청년과 소통…정책 지원사업 토대 마련"

[청년 일자리를 찾아서] 김우영 은평구청장에게 묻다

입력 2017-07-27 07:00   수정 2017-07-26 18:08
신문게재 2017-07-27 12면

은평구청장
김우영 은평구청장

-서울 은평구 청년들의 참여도는 어느 정도며, 참여도를 어떻게 높이고 있나.


“우리 구에서는 지난 3월 구직청년, 대학생, 직장인, 자영업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중인 40명의 청년들이 참여하는 은평구청년네트워크 발대식을 가진 후 매월 1회 정기회의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소통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면서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또 청년지원사업에 관한 다양한 정보들을 온라인으로 취합·제공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청년포털’을 올해 하반기에 구축해 청년정책 홍보의 장으로 활용하려고 한다.”

 

 


-은평구에서 청년들을 위한 예산은 어느 정도 비중을 두고 있나.

“우리 구의 올해 예산은 5670억원으로 복지예산과 인건비 등의 경상예산이 전체예산의 85%를 차지하고, 그 외에 안전분야, 도시 시설물 유지 예산으로 사용되기 때문에 가용예산이 부족한 현실이다. 하지만, 청년 일자리를 위한 건실한 토대를 마련하는 차원에서 올해 20억을 편성했다. 주요 사업은 청년 전용 공간, 창업&취업 지원사업 등이다. 부족한 부분은 정부와 서울시, 민간부문 등과의 활발히 연계해 재원 확보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지역 중소기업 인력난 및 청년 취업난 해결을 위한 방안도 마련이 되어있나.



“지역의 사회적경제기업, 강소기업과 청년 인재들의 육성을 위해 지난 3월부터 고용촉진지원금을 지원하는 ‘청년 인턴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관내 강소기업 12개소를 발굴, 18명의 청년인턴이 사업에 활발하게 참여하고 있다. 이를 통해 청년의 정규직 채용을 유도하면 청년 인재들이 지역에서 터전을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정부·서울시·자치구의 역할은 무엇인가.

“정부는 미래사회를 끊임없이 예측해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지방분권에 의한 권한이양과 예산분배 확대로 지방정부가 더 많은 청년들을 더 가까이서 지원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서울시는 정책수행 의지가 있는 자치구를 대상으로 지원책을 대폭 확대해 새로운 시도들이 더 과감히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또한 지역에서는 도전적인 청년들의 역량이 마을안에서부터 마음껏 발휘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결국 정부와 서울시, 자치구는 ‘각자 따로’가 아닌 ‘따로 또 같이’ 하나가 되어 적극적인 파트너십 구축으로 4차 산업, 저출산, 고령화 등의 문제해소를 위해 서로 노력해야 한다.” 

 

노은희 기자  selly215@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