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김기현 “슈퍼 빅텐트 치겠다”…이상민·양향자 연대 가능성 제기

입력 2023-11-20 16:01

최고위 참석하는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가 20일 차기 총선 관련해 ‘슈퍼 빅텐트’를 치겠다고 언급했다. 더불어민주당 비명(이재명)계 이상민 의원, 한국의희망 양향자 의원에게도 포문이 넓혀질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년 총선은 청년들의 내일, 나라의 미래가 달린 선거”라며 “나라의 발전적 미래를 고민하는 모든 분과 함께 슈퍼 빅텐트를 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보수 인사 외에도 각계, 각층 인물들을 모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정부패 정당이 돼 개딸(이재명 대표 극성 지지자)에 휘둘리는 지금의 민주당에 나라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는, 양심을 지키는 분들이 민주당에 비록 소수나마 있다는 점도 유의 깊게 보는 중”이라고 말했다. 최근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이 제기된 비명계 이 의원과 연대를 시사할 수 있다는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이달 초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을 흡수합당 형태로 받아들이며 외연 확장했다. 양 의원은 최근 국민의힘으로부터 연대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렇듯 김 대표의 발언엔 양 의원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김 대표는 최근 정부 행정전산망 마비 사태에 사과하며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 없는 사태”라며 “여당을 대표해 국민들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 대표는 “디지털 재난에 준하는 이번 사태에 대해 정부 측도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해주길 바란다”며 “국민의힘은 이번 오류 사태를 철저히 짚어보고 유사사례가 다신 없도록 정부와 재발 방지대책 마련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빈재욱 기자 binjaewook2@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브릿지경제 단독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