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특허청, 한·일·중 지식재산 분야 협력 강화…AI 등 신기술 발전 촉진

3국 ‘지식재산 협력 10년 비전’ 추진

입력 2024-05-28 10:36

KakaoTalk_20231212_095441783
(특허청)

 

한·일·중 정상이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의 발전을 촉진할 수 있는 지식재산 시스템 구축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특허청은 지난 27일 개최된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국 총리, 리창 중화인민공화국 총리 등 3국 정상이 ‘지식재산 협력 10년 비전’을 공동선언의 부속문서로 채택하고 지식재산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주요 내용은 △AI·IoT 등의 신기술을 촉진하는 지식재산 시스템 구축 △대학·연구기관·기업 등 민간 연구개발(R&D) 지원 및 대민 접근성 제고 △3국 협력성과 공유 위한 3국+X(Trilateral+X) 추진 등이다.

한·일·중 3국의 특허출원은 전 세계의 약 62%(2022년)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식재산분야 협력은 3국의 협력관계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모델로 자리매김해 왔다.

특히, 3국 특허청장 회의는 지난 2001년에 정례화된 이 코로나19 확산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지난해 대한민국이 주최한 제23차 청장회의까지 매년 개최됐다. 아울러 상표·디자인 분야 심사, 심판, 지식재산교육 등 분야별 실무회의체를 통해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 발명가, 기업 등 지식재산 서비스 사용자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는 3국 특허청장회의의 부대행사로 유저 심포지움(User Symposium)도 개최하고 있다.

특허청은 이번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중 3국이 ‘지식재산 협력 10년 비전’의 3대 협력목표 추진을 위해 협력을 강화할 것으로 설명했다.

김시형 특허청장 직무대리는 “4년 5개월 만에 한국에서 개최된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지식재산분야의 미래협력방향이 채택된 것은 3국의 혁신기반 경제발전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구체적인 결실이 맺어질 수 있도록 일본 및 중국특허청과 협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다운 기자 danjung638@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브릿지경제 단독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