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신세계건설, 6500억원 추가 조달… 부채비율 200% 아래로

입력 2024-05-28 16:44

clip20240528162148
신세계 건설 CI.

 

신세계건설이 65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해 유동성 위기에서 벗어날 전망이다.



신세계건설은 28일 이사회에서 재무구조 개선과 선제적 유동성 확보를 위해 65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신규 발행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부터 사채 발행과 영랑호 리조트 흡수 합병, 레저사업부문 영업 양수도 등을 통해 6000억원을 확보한 신세계건설은 이번에 추가로 6500억원을 조달하게 됐다. 이에 따라 부채비율이 대폭 낮아지는 등 재무구조 개선이 기대된다.

신세계건설의 지난 1분기 말 기준 부채비율은 807%였으나, 신종자본증권 발행 대금 인수 시 200% 미만으로 낮아진다.

신세계건설이 발행하는 신종자본증권은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이 각각 인수한다.

신세계건설의 대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은 모기업의 지원이 있기에 가능하다는 것이 업계 안팎의 평가다.

모기업인 이마트는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자금보충 약정을 제공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모기업이 건설 쪽을 지원할 의지가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신세계건설은 재무 여건 안정화를 바탕으로 그룹 안팎의 대형 프로젝트들을 본격 추진하며 수익성 강화에 전사적 역량을 쏟을 방침이다.

신세계건설 관계자는 “신종자본증권 발행으로 6500억원의 추가 유동성을 확보함으로써 재무적 부담을 완전히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며 “경영 여건이 안정화되는 만큼 수익성 높은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수주하는 등 본격적인 실적 개선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장원석 기자 one218@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브릿지경제 단독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