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농식품부, 대만 수출용 포도 사전등록제 시행…안전성 강화 움직임에 ‘선제 대응’

생산단계부터 포도 안전성 철저히 관리, 수출 확대와 농가소득 증진

입력 2024-05-28 17:32

2022071301000765800031711

농림축산식품부는 ‘대만 수출용 포도 사전등록제(이하 사전등록제)’를 지난 23일부터 시행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이는 한국산 포도 최대 수출국인 대만의 통관단계 안전성 관리 강화 움직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수출 증가세를 유지하기 위한 취지다.

사전등록제는 수출업체와 농가에 고유등록번호(ID)를 부여해 생산단계부터 수출 과정 전반에 걸쳐 체계적으로 안전성을 관리하는 제도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대만에 포도를 수출하고자 하는 수출업체와 농가는 농촌진흥청 주관의 농약 안전사용교육을 의무 이수하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신고해 고유등록번호(ID)를 부여 받은 후 잔류농약검사 결과를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제출해 검역증을 발급 받아야 수출이 가능하다.

농식품부는 사전등록제 도입에 앞서 연초부터 포도 수출농가와 업계의 의견을 여러 방면으로 청취하고, 농촌진흥청과 농림축산검역본부 등 유관기관과 협의를 거쳐 사전등록제를 도입키로 결정했다.

양주필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은 “‘대만 수출용 포도 사전등록제’ 도입으로 한국산 포도의 수출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안전하고 품질 좋은 한국산 포도를 대만에 적극 홍보하여 수출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곽진성 기자 pen@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브릿지경제 단독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