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내연녀 살해 후 시신 훼손해 바다에 유기한 30대 남성·아내 검거

입력 2020-05-22 16:34   수정 2020-05-22 16:34

경기 파주경찰서
사진=연합
내연 관계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바다에 유기한 30대 남성과 범행을 도운 아내가 경찰에 붙잡혔다.

22일 경기 파주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30대 남성 A씨와 동갑내기 아내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6일 파주시의 자택에서 50대 여성 C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바다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9시쯤 파주시 자유로의 한 갓길에서 C씨의 차량이 발견된 뒤 C씨가 실종된 사실을 확인해 살인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시작했다.

경찰은 주변인 조사 등을 토대로 이들을 추궁한 끝에 범행 사실을 자백받았다.

A씨 부부는 A씨와 내연 관계에 있는 C씨가 A씨로부터 그만 만나자는 말을 듣고 집으로 찾아와 다투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부부는 그러나 구체적인 범행 경위 등에 대해서는 일부 진술을 번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수사하는 한편 이들이 버린 휴대전화를 수색 중 확보해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진행 중이다.

C씨의 시신은 지난 21일 오후 9시 35분쯤 충남 행담도 인근 갯벌 해상에서 머리와 왼쪽 팔 부위가 낚시객에 의해 발견됐으며, 해경 등은 나머지 시신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이날 오전 진행됐으며,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이 기사에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