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이마트24, 캄보디아 진출…한국 편의점 최초

수도 프놈펜 번화가 '벙깽꽁'에 1호점
K-푸드 및 노브랜드 등 차별화 상품으로 공략

입력 2024-06-23 11:02
신문게재 2024-06-23 10면

62078_61231_844
이마트24 캄보디아 1호점(BKK1호점) 외관 모습. (사진=이마트24)

 

이마트24는 캄보디아 현지법인 ‘사이한 파트너스’와 손잡고 지난 21일 캄보디아 수도인 ‘프롬펜’에 이마트24 캄보디아 1호점을 오픈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마트24의 캄보디아 1호점(BKK1호점)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의 명동거리라 불리는 ‘벙깽꽁’에 위치해 있다. 캄보디아에서도 가장 번화한 곳으로 캄보디아 내국인들은 물론 세계 각국에서 이곳을 방문한 외국 관광객들에게도 이마트24 브랜드와 한국 편의점을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BKK1호점은 1층은 편의점, 2층은 이마트24 캄보디아의 본사 사무실로 사용된다. 편의점으로 운영되는 공간은 230㎡(약 70평) 규모로, ‘노브랜드’ 등 이마트24의 차별화 상품 50여종을 포함해 한국 상품 300여종을 판매한다.

특히 해당 매장에서는 떡볶이·컵밥·핫도그·어묵 등 K-스트릿푸드를 판매하고, 셀프라면조리기를 설치해 고객이 직접 라면을 끓여 먹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이프레쏘 등 다양한 커피음료와 베이커리 상품을 판매해 레스토랑이자 카페와 같은 편의점으로 포지셔닝 한다는 전략이다.

실제 오픈 첫날인 21일에는 오픈기념으로 매장에서 판매하는 K-푸드 시식행사를 진행해 1000여 명의 젊은 고객층이 다녀가며 문전성시를 이뤘으며, 저녁이 되자 가족단위 고객들의 방문이 증가했다.

이마트24와 마스터프랜차이즈 방식으로 계약을 체결한 ‘사이한 파트너스’는 이번 캄보디아 1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캄보디아 현지 상황에 맞춰 5년 내 100개 매장까지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마스터프랜차이즈는 가맹 사업자가 직접 해외에 진출하는 대신 현지 기업과 계약한 후 가맹을 희망하는 사람들에게 일정 지역에서의 가맹 사업 운영권을 판매하는 방식을 말한다.

‘사이한 파트너스’는 캄보디아 현지 업체 ‘사이손 브라더 홀딩’(SAISONS BROTHER HOLDING CO.,LTD, 이하 사이손그룹)과 ‘한림건축그룹’(Hanlim Architecture Group, 이하 한림그룹)의 합작법인이다. 한림그룹은 2017년부터 캄보디아에 법인을 개설하고, 동남아시아 부동산 개발에 투자하고 있는 한국 기업이다.

이마트24는 매년 높은 경제성장률을 기록하고, 한류 및 K푸드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캄보디아에서의 한국 편의점 사업에 대한 잠재력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세계은행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캄보디아 국내총생산(GDP)성장률은 7%를 기록했으며,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0년과 2021년 잠시 주춤했지만 2022년, 2023년에는 각각 5.2%, 5.4%로 성장률을 곧바로 회복했다. 특히, 올해는 5.8%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아세안 국가 중 가장 높은 경제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처럼 캄보디아의 높은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이마트24의 브랜드와 상품이 현지에서 강력한 경쟁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인석 이마트24 운영담당 상무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캄보디아에 이마트24가 대한민국 편의점 처음 진출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캄보디아에서 이마트24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송수연 기자 ssy1216@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