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인천자치경찰위원회 2025년도 본예산 편성운영 실무간담회 개최

인천청·자치경찰위원회 담당자 간 예산업무 관련 소통 기회 마련

입력 2024-06-23 11:05

자치경찰 실무 간담회
인천시자치경찰위원회 내년도 지방예산 회계 실무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인천자치경찰위원회 제공
인천자치경찰위원회가 내년도 지방예산 편성에 따른 본예산과 회계 실무간담회를 실시했다.



인천자치경찰위원회는 최근 위원회 회의실에서 경찰공무원 70여 명과 함께 교통분야를 시작으로, 범죄예방대응, 여성청소년 분야 등‘자치경찰 예산편성 및 운영 실무간담회’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기존 경찰청에서 시도 경찰청, 일선 경찰서로 내려오는 하향식 예산편성·운영 방식에서 벗어나 지방비로 편성한 지 3년 차에 접어들면서 운영실태 파악과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2025년도 본예산 편성 대비 예산편성 방식 및 절차를 공유하고, 지방예산 실무에 대해 구체적으로 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타 시도 자치경찰사무 우수사례를 파악해 신규 및 특색사업 발굴 논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자치경찰 예산업무 추진하면서 어려운 점 및 애로사항을 질의사항을 통하여 발굴 및 해소하는 시간을 갖고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한진호 위원장은 “자치경찰제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치안수요에 맞는 맞춤형 시책 추진을 위해서 예산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위원회에서도 적극 노력하겠다”며 “일상이 평온한 도시 인천 도시 구현을 위해 각 경찰청 및 서에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자치경찰위는 작년 28차례 회의를 열어 안건 63건을 처리했다.

위원회 운영 수당 등 자치경찰위 사무국 운영비로 5970만원이 들었다. 회의 한 차례에 평균 213만원이 든 셈이다.

자치경찰제도는 경찰 치안 업무 중 ‘생활안전’ ‘교통’ ‘지역경비’ 분야를 지자체가 지휘·감독하는 제도다.

문제인 정부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이후 비대해진 경찰 권력을 분산한다는 취지로 2021년 7월부터 시행됐다.

인천= 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