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안덕근 산업부 장관, 한미일 경제안보·산업협력 방안 논의 위해 방미

1차 한미일 산업장관회의 26일 개최…민간 기업 비즈니스 협력 활성화 모색

입력 2024-06-23 11:27
신문게재 2024-06-23 18면

동해 심해 가스전 개발 위한 전략회의에서 발언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연합)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한국·미국·일본의 경제안보와 산업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방미한다.

산업부는 안덕근 장관이 제1차 한미일 산업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4~28일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한다고 23일 밝혔다. 안덕근 장관의 이번 미국 방문은 한미일 3국이 1차 한미일 산업장관회의를 오는 26일 워싱턴 D.C.에서 열기로 합의함에 따라 이뤄졌다.

한미일은 지난해 8월 열린 정상회의에서 3국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한미일 산업장관회의를 신설·정례화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한미일은 이번에 1차 한미일 산업장관회의를 개최해 역내 경제안보 및 산업협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3국간 협력을 민간으로 확장하기 위해 3국 경제단체 주도로 한미일 재계회의를 발족하기로 했다.

이번 방미에서 안덕근 장관은 미국 상무장관 및 산업·에너지 분야의 인사를 만나 산업·에너지 분야 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해에 이어 오는 27일 제2차 한미 공급망·산업대화(SCCD)를 개최해 양국간 반도체·바이오 등 첨단산업 분야의 성과 도출 방안을 모색한다. 또 같은 날 한미 SCCD 반도체포럼·첨단산업 기술협력 포럼을 열고 앞서 25일에는 청정에너지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해 한미 기업의 비즈니스 협력 활성화를 위한 네트워크 장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안덕근 장관은 “이번 방미는 한미간 협력의 심화·발전, 한미일로의 협력 확장을 위한 민·관 차원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한미 양국, 한미일 3국간 첨단산업·청정에너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 위한 다양하고 활발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