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명현만, 위대한 복싱 스파링 도전 승낙…"지옥을 선물해주겠다"

입력 2020-04-23 15:56

명현만
명현만. 사진=MAX FC

 

입식격투기 MAX FC 헤비급 챔피언 명현만(36)이 자신에게 도전한 전 야구선수 위대한(33)에게 “지옥을 선물해주겠다”고 말했다.



위대한은 촉망받던 야구선수에서 범죄이력이 드러나 프로팀에서 방출 당했다. 이후 많은 범죄와 연루되는 등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위대한은 최근 격투기 관련 훈련과 스파링 콘텐츠를 만들며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대한의 스파링 도전은 “강한 상대와도 배우는 자세로 충분히 실력을 겨룰 수 있다”는 자신감을 증명하기 위한 방편이다. 위대한이 도전 의사를 보인 명현만은 국내 입식격투기 헤비급에서 손꼽히는 인물이다.

명현만은 지난 22일 유튜브를 통해 “갑자기 연락이 와서 대수롭지 않게 웃어 넘기려 했는데 다시 생각해 보니 괘씸한 마음이 든다”며 “위대한은 자신의 범죄 이력에 대해서는 제대로 된 사과나 반성도 없이 장난스럽게 격투기 컨텐츠를 만들고 있다. 먼저 연락이 왔으니 그냥 지나치지 않겠다. 지옥을 선물해 주겠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프로 선수다. 명분 없는 싸움은 하지 않는다. 조건을 걸겠다. 만약 위대한이 스파링에서 내게 3라운드를 버텨내면 해외 메이저 단체 시합으로 예정되어 있는 내 경기의 개런티 모두를 위대한에게 주겠다. 개런티 규모는 원화로 수천만원 수준”이라며 “대신 위대한이 3라운드를 버텨내지 못하면 자신에게 피해를 입었던 피해자들을 향해 공식적으로 진심 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 나에게 도전할만한 배짱이라면 과거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치는 용기도 있으리라 본다”고 덧붙였다.

명현만과 위대한의 스파링 일정은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복싱 룰로 치러질 예정이며 같은 온스의 글러브를 착용하고 3분 3라운드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브릿지경제 단독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