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65년 전 美 극장서 잃어버린 지갑, 원형 그대로 돌아와

입력 2023-12-24 14:00

AKR20231224022200009_01_i_org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플라자 극장에서 최근 65년만에 발견돼 주인의 가족들 품으로 돌아간 지갑 모습. (사진=CNN홈페이지)

 

미국에서 한 여성이 65년 전 잃어버린 지갑이 원형 그대로 발견돼 후손들에게 돌아갔다.



23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플라자 극장 측은 화장실 보수공사를 하던 중 벽을 허물다 빛바랜 지갑을 발견했다.

1958년 주인 손을 떠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지갑 안에는 1959년식 쉐보레 자동차 경품 응모권, 마그네틱 선이 없는 초창기 신용카드, 흑백 가족사진, 주유소 영수증, 진료 예약증 등이 들어있었다.

플라자 극장은 현재 애틀랜타에서 운영 중인 영화관 중 가장 오래된 곳이자 도시 랜드마크다. 실제 공사 과정에서 지갑뿐만 아니라 오랜 팝콘 진열대, 이제는 나오지 않는 양주병 등 온갖 골동품이 나왔다.

극장주 크리스 에스코바르는 여러 골동품 중에서도 65년 만에 빛을 본 지갑을 발견한 것은 특별한 일이었다고 전했다.

에스코바르는 “지갑은 과거로 가는 ‘입구’였다”며 “이 근처에서 65년간 살았던 사람이 잃어버린 것이라는 걸 깨닫고 지갑을 주인에게 돌려줘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 니콜과 함께 지갑 안 면허증에 적힌 이름 ‘플로이 컬브레스’를 토대로 주인을 찾기 시작했다. 니콜은 인터넷 검색으로 플로이 남편 로이 컬브레스 부고 기사를 찾아냈다.

이를 통해 컬브레스 가족이 매년 개최하는 자선 골프대회 홈페이지 등 이들 부부의 자손과 손자들의 흔적을 발견했고 마침내 플로이의 딸 테아 체임벌린과 연락이 닿았다.

지역 언론 등에 따르면 지갑 주인인 플로이는 2005년 87세를 일기로 사망했지만 딸인 체임벌린은 극장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살고 있었다. 모친이 1958년 지갑을 잃어버렸을 당시 여섯 살이던 그는 올해 71세가 됐다.

그는 지갑을 되찾은 것이 “매우 감동적이었다”며

기억이 홍수처럼 밀려와 되살아났고 마치 어머니가 살아 돌아온 것 같았다“고 감격해했다.


강은영 기자 eykang@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브릿지경제 핫 클릭
브릿지경제 단독
이시각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