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전체보기

닫기
더보기닫기

박유천, 경찰 조사 앞두고 변호사 선임…“경찰 출석일은 미정”

입력 2019-04-15 13:47   수정 2019-04-15 13:47

'황하나 마약 권유 연예인'  입장 밝히는 박유천
황하나(31) 씨의 마약 투약 혐의와 연관 있는 연예인으로 지목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경찰 조사를 앞두고 법률대리인을 선임했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5일 “박유천의 변호사로 법무법인 인의 권창범 변호사를 선임했다”며 “향후 모든 경찰 조사 관련 법률대리인을 통해 전달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씨제스는 “경찰 출석일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라며 “금주 안에 출석 날짜가 정해지면 변호사가 안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유천은 남양그룹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 씨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 함께 투약한 연예인으로 지목되자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박유천은 그룹 동방신기로 데뷔한 이후 그룹 JYJ로 활동하면서 한류 스타로 인기를 이끌었다. 또 ‘성균관 스캔들’과 ‘옥탑방 왕세자’ 등 인기 드라마를 통해 꽃미남 배우로 주목받았다.

그러나 2016년 네 명의 여성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하면서 연예인으로서 이미지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었다.



2017년 8월 군 대체 복무를 마친 그는 성추문 논란을 딛고 연예계 복귀를 시도했으나, 이번엔 전 여자친구 황씨와 마약 연루설에 휩싸이며 경찰 조사를 피할 수 없게 됐다.

경찰은 현재 박유천을 출국 금지하고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오수정 기자 crystal@viva100.com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